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후원 사이트
협력 교단 및 기관
언론 사이트

 open forum
자유포럼 게시판
자유롭게 자신의 의견을 전달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등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자 김범수
작성일 2018-12-19 (수) 14:37
분 류 오피니언칼럼
ㆍ추천: 0  ㆍ조회: 337   
떨림과 울림
    목회 칼럼                떨림과 울림
                                           김범수 목사(워싱턴 동산 교회, MD)
   해마다 12월이 되면 거리에서 이전보다 더 큰 소리를 듣게 된다. 음악의 소리, 사람의 발자국의 소리, 떠드는 소리, 음악소리, 그런 가운데 들려오는 크리스마스 캐롤의 소리가 있다. 그 소리를 또한 잠재우는 조용한 종소리가 있다. 구호단체에서 빨간 냄비에 구호금을 모으는 사랑의 종소리도 있다. “땡그랑! 땡그랑!”이 소리는 쇠와 쇠가 부딪혀 떨려 귀에 들린다. 그러나 그 떨리는 소리는 가슴에 올 때는 울림으로 들려온다. 단순한 쇠 떨리는 소리만이 아니라 마음의 울림으로 들려오게 된다. 그 큰 울림은 바로 사라지지 않고 보이지 않는 가슴의 현악이 되어 한동안 연주가 된다. 그 연주는 사랑의 울림이 되고, 따뜻한 마음이 되어 추운 겨울에도 피는 사랑의 꽃을 피게 한다. 종소리의 떨림이 마음의 울림이 된 것이다.
   김상욱 씨가 쓴 “떨림과 울림”이라는 책을 보면 모든 우주는 떨림과 울림으로 이루어진다고 했다. 모든 물체는 움직이면서 자체로 파장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그 떨림에 대하여 사람들은 반응을 하는데 그 반응이 울림이라고 했다. 그 떨림은 무엇이고, 울림은 무엇일까? 떨림은 현상이고, 울림은 반응이다. 모든 사람의 삶은 다 떨림으로 이루어 졌다. 사람의 출생, 결혼, 생일, 입학, 합격, 개업 등등 모든 것들은 다 우리 앞에서 이루어지는 떨림이다.  지금 우리 앞에서 일어나고 있는 많은 일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방면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들이 다 떨림이 되고 있다. 어떤 사람에게는 충격적 떨림, 어떤 것은 미미한 떨림, 어떤 것은 놀라운 떨림, 두려운 떨림, 원한과 원망의 떨림이 될 수 있다. 그러나 그러한 것들이 우리에게 어떤 울림으로 다가오느냐가 더욱 더 문제이다. 어떤 면에서는 사실에 대한 해석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결혼식도 중요하지만 가정의 삶이 더 중요한 것이다. 어느 누가 태어나고 죽었느냐는 것보다 그 태어남의 삶과 죽음이 우리에게 무엇을 가져다주느냐 하는 것이다.
  12월은 성탄절의 계절이고, 송구영신의 계절이다. 12월은 우리의 삶을 떨게 한다. 그 떨림이 두려운 떨림만이 아니라 기분 좋은 떨림, 춤추는 떨림, 밖으로 나가서 놀고자 하는 떨림, 마음의 분주한 떨림이 된다. 하지만 그러한 것이 내 마음에 어떤 울림이 되어 이 시간과 공간에 있는 내가 반응을 하느냐 하는 것은 더욱 더 중요하다. 한참 울다가 누가 죽었느냐고 묻는 어리석은 질문을 던지는 사람이 아니라 죽은 것에 대한 슬픔을 가슴으로 느끼는 그런 울리는 울음을 울어야 한다.
캐롤송을 부르고, 선물을 사고, 파티를 하는 것이 그냥 떨림이 아니라 울림이 되어야 한다. 마음이 감동하고, 감사하고, 감격하고, 감화시키는 그런 성탄축하가 되어야 한다. 성탄뿐만이 아니라 우리의 삶이 울림의 삶을 살아야 한다. 설령 삶은 끊임없는 떨림의 연속이라 할지라도 그 떨림이 그냥 두려움, 슬픔, 미움과 절망으로 끝날 것이 아니라 믿음과 소망과 사랑으로 울림을 갖고 살아야 한다. 그 울림은 옆 사람에게 전달되고, 또 전달되어 함께 울림이 되어야 한다. 비록 삶은 떨림이 있을지라도 우리 마음은 울림이 되어 노래가 되고, 음악이 되고, 시가 되어야 한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3 오피니언칼럼 대동소이 소동대이 김범수 07-05 11:25 74
182 오피니언칼럼 워메 어쩐다냐? 이걸 우야꼬? 김범수 07-05 11:24 56
181 오피니언칼럼 코로나 그 이후 김범수 07-05 11:23 71
180 오피니언칼럼 안녕하십니까? 김범수 07-05 11:22 65
179 오피니언칼럼 코로나19가 준 교훈 김범수 07-05 11:21 64
178 오피니언칼럼 정상(正常)이 정상(頂上)이다. 김범수 07-05 11:21 53
177 오피니언칼럼 사회적 거리두기 와 사회적 분리 막기 김범수 07-05 11:20 58
176 오피니언칼럼 종교편중과 정치편향 김범수 03-10 05:39 119
175 오피니언칼럼 한국 기생충과 세계 파라사이트(Parasite) 김범수 03-10 05:38 124
174 오피니언칼럼 바이러스 와 블루투스 김범수 03-10 05:38 120
173 오피니언칼럼 성탄선물과 성난포물 김범수 03-10 05:36 110
172 오피니언칼럼 아!싸라비아 우!싸라비아 김범수 03-10 05:36 109
171 오피니언칼럼 가을 운동회 김범수 03-10 05:35 98
170 오피니언칼럼 끝이 있어야 끝이 난다 김범수 03-10 05:34 89
169 오피니언칼럼 메아리와 옹아리 김범수 03-10 05:33 86
168 오피니언칼럼 공짜없는 공짜없다 김범수 03-10 05:31 99
167 오피니언칼럼 돌고 도는 인생 가고 가는 세월 김범수 03-10 05:31 89
166 오피니언칼럼 뿌리한국 자리미국 김범수 03-10 05:30 88
165 오피니언칼럼 울리는 종 흘리는 총 김범수 03-10 05:29 96
164 오피니언칼럼 NO JAPAN KNOW JAPAN 김범수 03-10 05:28 90
12345678910

성금 보내실 곳: (Pay to: C. K. C. G. W.) P. O. Box 1942, Annandale, VA 22003
대표전화: 703-343-3056
Webmaster : 석현수 목사(a@e-cp.net)